•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삼성전자, 공간 활용도 높인 스페이스 모니터 출시

클램프형 스탠드, 높낮이 조절로 활용도 극대화
오는 3월 2일까지 사전예약…사전 구매 시 사은품 증정

2019년 02월 26일(화) 18:00
삼성전자가 책상 위 공간 활용을 자유롭게 해 줄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를 한국 시장에 오는 3월 4일 출시한다./삼성전자 제공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삼성전자가 책상 위 공간 활용을 자유롭게 해 줄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를 한국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9에 처음으로 공개돼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는 집게처럼 생긴 클램프(Clamp) 형태의 스탠드를 적용해 사용자가 모니터를 책상에 고정시킨 후 필요에 따라 벽에 밀착시키거나 앞으로 당겨 쓰는 등 자유로운 배치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클램프형 스탠드는 최대 9cm까지 조절할 수 있어 다양한 두께의 책상과 테이블에 간편하게 고정할 수 있다. 또 화면의 높낮이와 각도 조절도 자유로워 사용자의 눈높이와 위치에 맞게 활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 밖에도 3면 베젤리스 스크린, 전원 케이블과 HDMI Y-케이블을 숨길 수 있는 스탠드 후면 디자인 등으로 깔끔한 작업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도 장점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는 한정된 작업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혁신 제품으로 모니터 시장의 수요를 새롭게 창출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 스페이스 모니터’는 3월 2일까지 삼성 닷컴을 통해 사전 판매를 진행하며, 사전 구매자를 대상으로 하만의 JBL 블루투스 헤드셋(JILT 500B TALK)을 증정한다./송수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