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과학기술원 중앙기기연구소 현판식

첨단 연구장비 신규 구축
“연구개발 거점 성장”

2024년 02월 28일(수) 14:33
이광희 연구부총장(사진 왼쪽)과 김태영 중앙기기연구소장이 지난 27일 열린 GIST 중앙기기연구소 현판식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GIST 제공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최근 중앙기기연구소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19년 6월 ‘중앙연구기기센터’로 문을 연 ‘중앙기기연구소’는 연구 효율과 공동 활용성을 극대화함으로써 서남권 연구개발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연구소로 격상됐다.

중앙기기연구소 체제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기 위해 열린 현판식에는 이광희 연구부총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 및 4대 과학기술원 장비 분석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중앙기기연구소는 4개 분야(전자현미경, 바이오분광, 질량, 표면·물성)의 연구장비운영부와 5개 분야(기기가공, 데이터분석, 환경분석, 분석장비개발(예정), 전자기기지원(예정))의 연구사업부 조직을 갖추고 있다.

연구소가 보유한 분석 장비에는 대표적으로 ▲고분해능 이중 구면수차보정투과전자현미경(Cs-TEM) ▲공초첨 레이저 주사 현미경(CLSM) ▲홀로토모그래피(Holotomography) 등이 있다.

올해 신규로 ▲초저온 고분해능 투과전자현미경(Cryo-EM) ▲X-선 광전자 분광기(XPS) ▲환경주사전자현미경(E-SEM) 등 첨단고가 장비가 구축될 예정이다.

중앙기기연구소에 구축된 모든 장비는 공동 활용서비스 대상으로 ‘연구장비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실시간 예약 및 분석 결과 등 모든 이용 절차를 온라인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연구소는 연구장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효율적인 이용을 위해 사용자 교육 과정을 개설하는 한편, 분석법 및 연구 능력 제고를 위한 세미나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광희 연구부총장은 “대학 전체의 연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첨단 연구장비 도입과 장비 운영체계의 고도화가 필요하다”며 “중앙기기연구소가 최신 분석기술 개발과 혁신적인 연구 지원을 통해 더욱 발전하며 보다 나은 연구개발 환경을 제공하는 데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영 중앙기기연구소장은 “첨단 연구장비의 신규 구축을 통해 공동활용을 증진하고 협력 분석연구 체계를 마련해 ‘국내외 기기분석 연구개발의 거점’으로 성장하겠다”며 “첨단 공동활용 연구 장비의 안정적 구축과 체계적인 장비 관리를 통해 최고 수준의 기기분석 연구 수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