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도심 주차도 이젠 AI 기술로 ‘척척’”

전남도청서 자율주행차 실증
신기술·주소정보 융복합 시연

2024년 02월 26일(월) 19:10
도심 속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한 주소기반 자율주행차 원거리 주차 실증 시연회가 26일 오후 도청 광장 및 윤선도홀에서 열린 가운데 김민재 행안부 차관부,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 등 관계자들이 시연회를 참관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과 주소정보를 융복합해 복잡한 도심 속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한 주소 기반 자율주행차의 원거리 주차 실증 시연회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전남도와 행정안전부는 26일 도청 의회동과 윤선도홀에서 ‘주소 기반 자율주행차 원거리 주차 시범사업 실증 시연회’를 진행했다.

시연회에는 김민재 행안부 차관보,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 대학교수, 유관기관, 자율주행 기업체 등이 참관해 직접 실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일상 생활공간과 주차공간이 멀리 떨어진 곳에서 주차서비스를 이용하는 미래형 주차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실증했다.

도청을 방문한 이용자가 하차(북문) 지점에서 원거리에 있는 주차장(F주차장)에 앱을 통해 주차명령을 내리고, 승차(남문) 지점에서 다시 호출해 복귀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주소 기반 주차정보는 정부의 2027년 완전 자율주행차 상용화 정책에 따라 자율차의 자율주차뿐 아니라 주차 관련 신사업에 필요한 주차장, 주차면 등 주차 관련 시설에 사물 주소를 부여해 민간에 제공할 예정이다.

실시간 주차관제 정보와 융합한 주차내비게이션 상용화를 앞당겨 혼잡한 주차장에서 비어 있는 주차면까지 빠르게 안내받을 수 있어 주차 스트레스는 물론 주차운행시간을 줄여 탄소배출량 절감과 지하주차장 공기질 악화 방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주차면까지 주소가 부여된 정보는 주차안내, 내차 찾기 같은 기본서비스에 더해 차량 긴급출동, 전기차 충전과 돌발사고 등 주차서비스 관련 산업 발전도 기대된다.

명창환 행정부지사는 “솔라시도 기업도시에 자율주행 기반 최첨단 스마트시티 조성과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광주~영암 간 초고속도로 건설을 준비 중”이라며 “주소정보와 융합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의 최적 조건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