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G-유니콘 기업’ 성장세 뚜렷

에스오에스랩, 176억 투자유치
인트플로우, 플랫폼 사용계약
수출·지식재산권 등 성과 눈길

2024년 02월 25일(일) 18:46
G-유니콘 성과공유회.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 창업기업을 선발, 육성하는 ‘G-유니콘 기업’들이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선발한 에스오에스랩, 인트플로우, 첨단랩, 포엘, 스튜디오버튼 등 5개 G-유니콘 기업들이 투자유치, 수출계약, 상표권 출원, 지식재산권 등록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G-유니콘 육성사업은 광주시가 지역 내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을 선발해 투자유치·판로지원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창업기업 성장 프로그램이다.

광주시는 G-유니콘 기업에 ▲대기업과 협업사업을 위한 개방형 혁신 전략(오픈이노베이션) ▲북미 진출을 위한 시애틀 실증(PoC) 프로그램 ▲해외판로 개척을 위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참가 지원 ▲G-유니콘 기업과 투자자 간 연결의 장인 G-유니콘 IR 데이 개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차량용 고정형 라이다(LiDAR) 개발·제작 기업인 에스오에스랩은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 단계의 투자유치 176억원을 달성했다.

또 코스닥시장 기술평가 특례 상장예비심사 신청, 실증 프로그램을 통한 북미 기업 메트롤라(Metrolla)와 소프트웨어 공동개발 협의, 2024 CES 전용 전시부스 참가, 지식재산권(출원 8·등록 13) 등 성과를 거뒀다.

비접촉 동물개체 생체정보 분석 인공지능 딥테크 기업인 인트플로우는 2024 CES 인간안보 부분 혁신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인공지능 축산 개체관리 플랫폼 엣지팜의 국내 농장 25곳과 사용계약을 맺었다.

이밖에 상표권(북미 4건·유럽 1건) 출원과 실증 프로그램을 통한 미국 10대 양돈기업 카르타고 배터러네리 서비스(Carthage Veterinary Service)와 판로 개척을 추진 중이다.

폐실리콘 활용 질화규소 볼 제조 제품화 기업인 첨단랩의 경우 시제품 베어링볼을 제작하고 양산시스템 장비 구축을 완료했다. 실증프로그램을 통한 수출계약, 투자유치 프로그램을 통한 후속 투자유치, PCT 국내 진입 출원(일본 1건·중국 1건) 등에 성공했다.

에너지절감 냉각 소재 기술기업 포엘은 냉각필름 생산을 위한 자체 생산공장을 신축하고 전력 41% 절감할 수 있는 시제품 냉각 테스트 결과를 도출했다. 여기에 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 지원(TIPS) 해외마케팅 과제에 선정됐다.

애니메이션 콘텐츠 기획·제작 기업 스튜디오버튼은 중화권 수출 업무협약(MOU) 체결, 실증 프로그램을 통한 콘텐츠 배급 관련 비밀유지협약(NDA) 체결, 6억원의 투자 유치, 마법천자문 애니메이션 영상 제작과 사업화 권리 업무협약 등 을 맺었다.

이들 G-유니콘 기업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둠으로써 향후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는 올해도 업력과 상관없이 누적 투자유치 금액이 5억원 이상인 지역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G-유니콘 육성프로그램 참여기업을 선정, 최대 3억원 이내의 사업화자금과 기업의 성장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재희 광주시 경제창업국장은 “G-유니콘 기업은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도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며 “올해도 지역의 유망한 창업 초기 기업을 발굴해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