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 시신 뒤늦게 발견…중증 장애 조카 구조
2023년 12월 07일(목) 19:31
70대 여성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사이 집에 방치된 중증 장애인 조카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7일 전남소방본부와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8분께 순천시 행동 한 빌라에서 7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요양보호사의 “며칠간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에 집 현관문을 강제로 개방했다.

집 안에서 발견된 A씨의 시신은 며칠이 지난 듯 부패한 상태였다.

외부 침입이나 타살 정황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와 함께 살던 50대 지적 장애인 조카 B씨도 침대에 누워 거동하지 못하는 건강 쇠약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중증 장애를 지니고 있어 혼자서 거동하거나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사망으로 보살핌을 받지 못한 B씨가 물과 음식물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 등을 의뢰할 예정이다.

/순천=박경식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