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새 모델 순천…정원문화 적극 육성”

김 지사, 순천서 도민과 대화
“신규사업 국고확보 총력지원”

2023년 11월 27일(월) 18:27
김영록 전남지사가 27일 오후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열린 2023 순천시 도민과의 대화에서 시민들과 즉문즉답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는 27일 열린 순천 도민과의 대화에서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의 성공 신화로 모두가 순천을 주목하고 있고, 대규모 투자유치로 새로운 산업 생태계도 만들어지는 등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며 “전남의 중심도시 순천을 적극 지원해 전남도 전체에 선순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진행된 이날 도민과의 대화에는 노관규 순천시장,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정병회 순천시의회 의장, 주민 등 200여명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했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올해 순천에서 이뤄진 일들은 모두 전남도와 함께한 여정이었다”며 “순천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인력과 예산 지원에 힘써주고, 경전선 우회 문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투자, 바이오 신산업 육성 등 타 지역의 반발이 우려됨에도 불구, 순천의 현안 해결에 적극 나서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지사는 “순천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순천만 갯벌 등 아름답고 청정한 자연 자원의 보고이자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혁신적인 노력이 더해져 명실상부 ‘대한민국 생태수도’로 우뚝서고 있다”며 “글로컬대학30 선정까지 순천에 경사가 많았다. 모두 순천시민들의 열정과 노력의 결실이다”고 화답했다.

순천시는 이날 재해위험도 C·D 등급으로 급경사지 붕괴 위험이 있는 승주읍 유평리 인근에 시설물 정비가 필요하다며 5억원의 재정지원을 요청했고, 김 지사는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정원박람회 성공 개최로 전국에서 정원 도시를 벤치마킹하는 등 명실상부 지방자치시대의 새로운 표준 모델이 됐다”며 “순천 정원문화산업 육성 관련 신규사업 국고 확보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도민과 대화에 참석한 주민들은 ▲도심을 관통하는 국도 2호선 확장과 우회도로 건설 ▲주암농공단지 인근마을 진입 우회도로 개설 ▲여순사건 희생자 및 유족 결정 신속 추진 ▲정원과 함께하는 대규모 예술축제 개최 등을 건의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