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2038 하계AG’ 유치 본격화

대한체육회에 개최 계획서 제출

2023년 03월 29일(수) 18:42
광주광역시 청사
광주시와 대구시가 ‘2038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에 본격 뛰어들었다.

양 시는 29일 서울 대한체육회를 방문, 2038하계아시안게임 개최계획서를 제출했다. 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만나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비롯한 체육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제출한 서류는 대회 개최계획서 및 요약보고서, 유치 희망 도시 이행각서, 유치 희망 도시 시설물 사용허가서, 공동유치 업무협약서 등이다.

광주와 대구는 지난 2021년 5월 국회에서 광주·대구 공동유치 선언 및 협약을 체결하고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광주·대구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이어 유치 준비위원회 출범, 100만 달빛 서명 캠페인 공동 추진, 기반 조사 및 경제효과분석 공동연구,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등을 추진했다. 지난 2월에는 시의회에서 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실무협의회를 거쳐 대한체육회에 제출할 개최계획서를 완성했다.

양 시는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통해 도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최계획서 제출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유치희망도시 현지실사와 심의를 거쳐 국내 후보 도시를 확정하게 된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에 국제행사 개최계획서 제출, 기획재정부 심의, 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 유치신청서 제출, 아시아올림픽평의회의 현지실사 등 절차를 밟아 최종 개최도시가 확정될 예정이다. /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