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유역환경, 주민지원사업 권역별 간담회 개최

주요 정책방향 공유
제도개선 의견 수렴

2023년 03월 19일(일) 17:27
영산강유역환경청(청장 정선화)이 오는 21일부터 30일까지 3회에 걸쳐 영산강·섬진강수계 상수원관리지역을 관할하는 순천시 등 8개 지자체 22개 읍·면을 대상으로 권역별 간담회를 개최한다.

1차는 보성·강진·영암·장흥군, 2차는 화순·담양군,전라남도·순천·광양시다.

이번 간담회는 50여 명의 주민지원사업 담당자가 참석하는 가운데 ▲주민지원사업 추진방향 설명 ▲지원금 집행시 유의사항 안내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된다.

오는 4월중 예정된 2024년 특별지원사업 공모 계획을 사전에 안내해 탄소 중립형 사업의 발굴 및 지원을 유도하고, 사업비 조기 집행 독려, 직접지원비 부정수급 방지 등 집행 관련 당부사항을 안내해 원활한 집행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 실무자들의 애로사항과 제도개선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지침 개정에 반영해 유기적 관계를 강화함과 동시에 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유도할 계획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지난 2003년부터 상수원관리지역 지정으로 인한 행위 제한으로 불이익을 받고 있는 상수원 상류 주민들에게 소득증대 및 생활환경 개선 등을 위한 주민지원사업을 전개해오고 있으며, 2022년까지 총 2,779억원 규모의 수계기금을 지원했다.

지난 해에는 순천시를 포함한 8개 시·군을 대상으로 주민지원 사업비 154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작년과 비교해 약 7%(11억원) 증가한 16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선화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간담회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미래세대를 위한 탄소중립 이행전략 실현에 동참토록 하고, 주민지원사업이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고민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우성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