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숙 화순전남대병원 교수팀, 미국혈액학회 2년 연속 발표

급성골수성 백혈병 환자 데이터 기반

2023년 03월 06일(월) 18:04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안재숙 교수팀(김형준·안재숙·안서연·송가영·김미희 교수)이 혈액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미국혈액학회(ASH)에서 2년 연속 구연 발표에 선발됐다.

6일 화순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최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된 ‘2022년 미국혈액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송가영 교수가 급성골수성 백혈병 환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연구를 주제로 구연 발표했다.

미국혈액학회는 매년 연례 학술대회를 개최해 세계적인 혈액학 연구자들과 혈액학 분야의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공유하고 있다.

구연 발표 선발은 그 해 진행되는 학회에서 가장 중요한 발표 중 하나로 인정받은 것이다.

안 교수팀의 연구는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등 7개 병원에서 치료받은 624명의 급성골수성 백혈병 환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유럽 백혈병 네트워크(ELN) 급성골수성백혈병 가이드라인에 의한 위험도 분류의 타당성을 검증, 동일한 환자군에서 과거 2017년과 개정된 2022년 위험도 분류를 적용해 비교 및 대조한 연구를 진행했다.

안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2022년 개정된 위험도 분류가 실제 임상에서도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들의 예후를 더욱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특히 급성골수성 백혈병을 진료하는 임상의들의 치료 방향 결정에 도움을 줬다는 평가다.

안 교수팀은 미국 애틀랜타에서 개최된 2021년 미국혈액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골수이형성증-연관 유전자 변이가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에서 독립적인 불량한 예후 인자이며,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통해 이를 극복할 수 있음을 제시한 연구 내용을 구연 발표하고 논문으로 출판한 바 있다.

안 교수는 “미국혈액학회 구연 발표한 이번 연구 결과는 혈액암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혈액학 분야에서 더욱 많은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환자들에게 최상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최환준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