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지 유출 대동고…학생 2명 퇴학·0점 처리

성적관리위 재시험 없기로 결정
보안 허술·꼬리자르기 징계 지적
교장 “관리·감독 부실 책임 통감”
CCTV설치 등 재발방지책 마련

2022년 08월 17일(수) 18:16
17일 오전 이철수 대동고등학교장이 광주시교육청 기자실에서 학생들의 교사 노트북 해킹 사건과 관련,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 대동고등학교가 교사의 노트북을 해킹해 시험·답안지를 유출한 고교생 2명에 대해 퇴학 처분을 내리고, 재시험 없이 전과목 0점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학교 측의 허술한 보안관리 등에 대해선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고 있어 이번 사안을 학생들의 꼬리자르기 징계로 무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대동고는 이날 오전 생활교육위원회를 열어 교사의 노트북을 해킹해 시험 문제를 빼돌린 학생 2명에 대해 퇴학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생활교육위원회는 지난 12일 1차 협의 등 총 두 차례에 걸쳐 징계 여부에 대해 논의를 가졌고, 재심청구 기간 등을 고려하면 이달 말께 징계 처분이 확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시험지가 유출된 2학년 1학기 1, 2차 지필평가와 관련해서는 학업성적관리위원회가 재시험이 없이 두 학생의 성적만 전 과목 0점 처리하기로 했다. 학교장과 교감, 교과별 교사, 외부인사(위촉) 등으로 구성된 학업성적관리위원회는 지난주부터 이날까지 총 세 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경찰조사 결과, 사건에 연루된 2명 외에 공모자가 없었고 다른 학생에게 시험 정보가 유출된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또, 본교도 2차례에 걸쳐 전과목 전수조사를 펼쳤으나 유출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고, 자칫 재시험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선 교직원의 안일한 보안의식과 학교 측의 관리·감독 부실이 이번 사태를 키웠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정작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학교 관계자들에 대한 징계 여부 논의는 출발점에 서지도 못했다.

4년 전 시험지 유출 사건 당시에도 교장과 교감 등 책임자의 징계가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고, 이번 역시 시교육청이 감사결과에 따라 요구할 예정인 징계 양형을 법인이 따를지도 의문이다.

당시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시교육청이 요구한 징계 양형을 법인이 따르지 않아도 마땅한 제재 방법이 없었고, 4년 전 교감은 현재 해당 학교의 교장을 맡고 있다.

광주교사 노조 관계자는 “4년 전 교장과 교감, 연구부장 등이 처벌을 단단히 받았다면 이번 일은 다시 겪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며 “이번 시험지 유출 사건 또한 교장과 교감, 행정실장 등이 부실 관리·감독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징계 등 처벌이 없다면 이 학교에서 시험지 유출과 같은 사건이 계속 반복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철수 대동고 교장은 이날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안관리·감독 부실에 대한 책임을 뒤늦게 인정했다.

이 교장은 “본교 학생들의 시험지 유출 사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사죄드린다”며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이번 사건에 대해 제 자신도 참단한 심정이고, 모든 교직원들도 통렬한 반성을 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특히 시교육청이 교직원들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면 징계 양형을 따를 것이냐는 질문에 “학교법인 징계위원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시험지 유출 사건과 관련해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장은 “교무실을 포함해 교사동 내외에 CCTV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며 “또, 보안 강화에 대한 교직원들의 연수를 실시하고 학생들에 대한 인성 교육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사건으로 큰 정신적 충격을 받은 2학년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집단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며 “2주간 학교에 특별상담실을 설치해 학생과 교직원이 언제듣지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환준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