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맹탕'
2022년 08월 15일(월) 18:21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15일 윤석열 대통령의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가 ‘자유’만 외치고 일제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언급도 없는 맹탕 경축사라고 비판했다.

이날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논평을 통해 “한일 간에는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가 가장 큰 현안이 되고 있지만, 윤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자유’만 33회 외쳤을 뿐, 광복 77년을 맞도록 사죄 한마디 듣지 못한 일제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언급조차 없었다”면서 “오히려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며 일본의 역할을 한껏 추켜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민모임은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 문제도 제대로 해결하지 않는 상태에서,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어떻게 나아가느냐”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예를 들어 일본과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했지만,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제대로 알고나 하는 말인지 묻고 싶다”며 “당시 오부치 총리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로 한국 국민에게 커다란 고통을 준 사실을 받아들이며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를 했다. 한일 외교 사상 처음으로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반성과 사죄가 공식 합의 문서에 명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지금처럼 가해자 일본의 역사적 책임을 눈감은 채 무작정 미래로 나아가자고 했던 것이 아니다”며 “특히 윤 대통령은 지금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함부로 입에 올릴 처지가 아니다. 가해자가 피해자가 서로 뒤바뀌어 물구나무 서 있는 현재의 참담한 상황이 그 좋은 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경축사에서 ‘법치’를 3회 강조했는데, 그가 말한 법치가 과연 무엇인지 궁금할 뿐이다”며 “윤 대통령은 한국 최고 법원인 대법원 판결을 4년 동안 헌신짝 취급하며 우롱하고 있는 작금의 한일관계가 그가 강조하고 있는 ‘법치’이고, ‘보편적 가치’인지 답하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