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집중호우 피해예방 대책 실시

저지대 등 모래주머니 배치

2022년 08월 09일(화) 19:12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은 9일 오전 재해대책 긴급회의를 갖고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예방을 특별 지시했다.

김 구청장은 이날 오전 구청 7층 상황실에서 공무원을 소집해 ‘재해대책 긴급회의’를 열고 집중호우로 대규모 인명 및 재산 피해 등에 대한 사전 예방 대책을 의논했다.

김 구청장은 집중호우가 내릴 때마다 다수 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이 저지대인 점을 고려해 비상 상황시 물길의 흐름을 바꾸거나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모래주머니를 곳곳에 배치할 것을 지시했다.

앞서 남구는 장마철을 대비해 지난 6월말까지 지역 내 45개소에 모래주머니 5,500여개를 배치했다.

이번 추가 지시로 지역내 저지대에 위치한 아파트 및 건물 지하 주차장 입구쪽에 모래주머니를 추가로 배치해 침수에 따른 피해를 막을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6월부터 빗물 유속 흐름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우수관로에 대한 재차 점검을 실시하고. 관로 주변의 이물질을 제거함과 동시에 고무장판 덮개가 우수관로를 덮어 침수 피해로 이어지는 일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김 구청장은 “자연재해 피해는 전국 어디서나 언제든 예외 없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만전의 준비가 최상의 예방책이 될 수밖에 없다”며 “주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복무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