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식당·카페 10시 이후 포장만

오늘부터 내달 2일까지 1.5단계 부분 강화

2021년 04월 26일(월) 16:55
[전남매일 목포=박승경 기자]목포시가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를 부분적으로 강화한다.

목포시는 4월에만 코로나 확진자가 14명 발생했고, 특히 지난 20일부터 5일 동안 12명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이 같이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호소문을 통해 “현재 목포는 코로나 상황 이후 최고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현재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목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유지하되 최근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위험도가 높은 시설들과 활동에 대해 27일 0시부터 다음달 2일 자정시까지 6일간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결정했고,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번 행정명령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집합·모임·행사 인원 100명 미만 제한 ▲유흥시설·노래연습장·실내체육시설 등 밤 10시 이후 집합 금지 ▲식당·카페 밤 10시 이후 포장 배달만 가능 ▲종교시설 좌석수 20% 이내 ▲경로당·복지시설 임시 폐쇄 ▲진단검사 후 이동 금지 및 결과 통보시까지 자택 대기·자가격리 수칙 준수 등이다.

시는 강화된 사회적거리두기 시행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진정되지 않을 경우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남도 등과 협의해 2단계 격상을 검토할 방침이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