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0kg급 탑재 ‘카고드론’ 개발 본격화

한국항공기술·육군특전사령부 등 컨소시엄 협약
수소연료전지 기반…무인항공기 기술 선도 기대

2021년 01월 14일(목) 20:37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4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기반 탑재중량 200kg급 카고드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친환경 수소연료전지에 기반한 탑재중량 200kg급 카고드론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카고드론 개발은 광주시가 기획해 산업통상자원부 사업으로 확정돼 오는 2월 공고를 거쳐 4월 최종 사업수행 컨소시엄이 선정될 예정이다.

광주시는 14일 이 사업에 참여하는 LIG넥스원(주관기관)을 중심으로 하이즈항공(주)(제작), 한국전자통신연구원(전장), 한국항공우주연구원(구조·성능해석), 태경전자(주)(임무장비), 한국항공기술KAT(성능평가), 육군특수전사령부, 제31보병사단(실증지원, 수요처)과 컨소시엄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는 이번 사업이 무인항공기 기술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고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 시대로 나아가는 중요한 사업이라는 판단 하에 각 분야 최고기관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협약을 통해 광주시를 비롯한 참여 기업들은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 및 지원, 인증 및 실증을 위한 정책·제도·기반시설 구축, 공동 연구과제 발굴 및 추진에 협력한다.

이 사업은 특히 기존 드론의 운용시간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에너지 밀도가 높고 그린뉴딜의 핵심인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기반으로 기술개발을 추진해 기술이 상용화되면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된다.

또 모빌리티용 수소연료전지 전문 생산기업 참여가 예정돼 있어 컨소시엄의 완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는 카고드론 개발에 필요한 인증 및 실증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기술개발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LIG넥스원 등 참여기관들과 지역 기업들을 연계해 기술교류 및 사업망 구축도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드론산업을 11대 전략산업으로 선정, 드론비행연습장(드론공원, 국가실기시험장) 및 온빛누리드론센터를 조성해 시민들이 드론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조성했고, 빛고을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힘써 왔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확보된 기술이 앞으로 드론택시, 플라잉카 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시대로 전환되는 핵심기술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 있다”며 “4차 산업의 핵심인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대세인 드론과 무인항공기 분야에서도 앞서가는 선도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