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명희 도의원, “전남도, 인권행정 강화해야”
2019년 11월 07일(목) 18:54
전남 도민 인권보장을 위해 인권행정 체계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7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기획행정위원회 윤명희(더불어민주당·비례)의원은 전날 도민행복소통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비정규직, 이주이민, 청소년, 노인 등 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도민의 인권증진 및 존중문화 확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남도는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인권이 존중되는 지역사회 실현을 위해 인권옴부즈맨 및 도민명예인권지기를 운영하고 있다. 또 올해 인권센터도 설치 운영 중이다.

윤 의원은 “인권에 기반한 행정실현을 위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인권센터를 지난 7월 신설했지만, 3명의 직원으로는 전남도의 인권증진 업무 추진에 한계가 있다”며 “인권센터 전담 조직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또 “‘도민청원제’가 실효성이 미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청원제 실효성 확보를 위해 현재 500명 이상 찬성인 접수요건을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