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 유치 최선”

식품 기능성 표시 허용…“농산물 생산기지 선점”

2019년 11월 04일(월) 19:28
김영록 전남지사는 4일 “식품의 기능성 표시가 법적으로 허용된데 이어 도의 건의로 2020년 정부 예산에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이 반영된 만큼 이 사업을 반드시 유치하도록 발 빠르게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11월 정례조회를 통해 “지난 3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일반식품에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진 만큼 전국 최대 농산물 생산기지인 전남이 이 분야를 선점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김 지사는 “최근 기능성 건강식품 시장 규모는 확대되고 있지만 기능성 원료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산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을 통해 수입 대체가 필요하다”며 “기능성 원료를 체계적으로 탐색하고 실증할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을 전남이 유치하도록 식품 관련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말했다.

기능성 건강식품의 국내 시장 규모는 2016년 3조6,000억원이었던 것이, 2017년 4조2,000억원, 2018년 4조3,000억원으로 증가세다. 이에 따른 기능성 원료 수입량도 2016년 5,972억원에서, 2017년 6,007억원, 2018년 7,217억원으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역 특화자원인 마늘의 ‘알리신’, 양파의 ‘퀴세틴’, 녹차의 ‘카테킨’, 귀리의 ‘식이섬유’ 등 기능성 원료 가공산업을 육성해 고부가가치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 지사는 가축전염병과 관련,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잠시 주춤한 추세지만, 언제 어디서 다시 터질지 모르기 때문에 방역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계절이 온 만큼 철저한 농가 중심 방역을 통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청정지역을 유지하도록 모든 공직자가 나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