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LCC 최초 기내서 영화 상영
2019년 10월 07일(월) 19:03
에어서울이 LCC 최초로 기내 모니터를 통한 영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오는 10월 10일부터 기내에서 인기 영화 등의 영상물을 시청할 수 있는 ‘하늘 위 영화관’ 서비스를 시작한다.

영화 등 기내 상영물 서비스는 LCC 중 에어서울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앞으로 에어서울 탑승객들은 좌석마다 설치돼 있는 기내 개별 모니터를 통해 중국과 동남아,괌 등 중거리 노선에서 에어서울이 엄선한 인기 영화를 시청할 수 있으며, 일본 노선에서도 코믹 영상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LCC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요금뿐만 아니라 서비스 부문에서도 차별화를 두기 위해 이번 영화 상영 서비스를 시작하게됐다”며 “중거리 노선 비중 확대에 맞춰 향후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이나 스포츠 등 콘텐츠를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