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교통사고 줄이기 ‘앞장’

여수서 대대적 캠페인…관련예산도 증액

2019년 07월 16일(화) 18:42
김영록 전남지사가 16일 오후 여수시 서시장 입구에서 ‘고맙습니다!’ 교통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청연 버스커와 함께하는 교통안전 릴레이 캠페인에서 다솜어린이집 어린이들과 안전운전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예방을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했다.

김 지사는 16일 여수 서시장을 방문해 권오봉 여수시장, 이강순 전통서시장 상인회장, 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 녹색어머니회 등 민간단체 회원 100여명과 함께 ‘고맙습니다’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고맙습니다’ 릴레이 교통안전 캠페인은 전남경찰청 등 14개 교통안전 관련 공공기관과 민간단체가 참여하고, 22개 시·군에서 지난해부터 개최해오고 있다. 올 들어서는 지난달 25일 광양을 시작으로 전남 22개 시·군 터미널, 교차로, 전통시장 등에서 열고 있다.

이날 캠페인에서는 완도 출신 청년 버스커 ‘두리두밥’이 자작곡 ‘니 새끼는 니가 봐’를 선보이는 것을 비롯해 ‘밥묵세’를 ‘내 신호는 내가 봐’, ‘지키세’로 개사해 향토색 짙은 사투리로 즐겁게 표현,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또 보행자를 우선 배려하는 ‘싸게싸게 가지 말고, 싸목싸목 살펴 가세요’와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주민참여 신고제 시행을 알리는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여기는 꼭! 비워두세요’ 홍보 전단지와 홍보물품을 배포했다.

김 지사는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 절반으로 줄이기를 추진하고 있다”며 “멈추고 살피고 건너는 안전보행과 속도를 줄이고 배려·양보하는 안전운전에 도민 모두가 함께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남도는 2022년까지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정하고, 올해 전년보다 예산을 두 배로 늘려 16개 사업 303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