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 항구 목포 국제슬로시티 인증

공동체 생태 환경 가치 존중·슬로시티 푸드 호평
로고 각종 마케팅 사용…10월 미래 비전 선포식

2019년 06월 27일(목) 20:09
목포시가 국제슬로시티 인증을 받았다.

27일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슬로시티 발상지인 이탈리아 오르비에토에서 열린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슬로시티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목포시는 국내 16번째, 세계적으로는 253번째 국제슬로시티로 인정받았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목포시의 공동체와 생태환경 가치 존중, 문화예술 부흥, 맛의 도시 브랜드화를 통한 독창적 슬로시티 푸드 개발 노력 등을 높게 평가했다.

전통가치 계승 정책을 펼쳐왔다는 점도 슬로시티의 철학과 가치에 부합했다.

국제슬로시티 지정으로 목포시는 세계적 브랜드인 슬로시티 로고를 각종 마케팅과 홍보 활동에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일제강점기 근대역사문화유산이 잘 보존된 원도심 지역과 아름다운 자연경관·주민공동체 문화가 살아있는 외달도·달리도 등 인근 섬을 슬로시티 핵심 거점지역으로 인증받기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해 10월 슬로시티 가입 신청서를 제출하고, 72개 항목 평가보고서 검증과 국제슬로시티연맹 현장실사 등을 거쳤다. 올해 4월 국제슬로시티연맹 평가단 현장 실사에서는 원도심 문화유적, 유달산 외달도 달리도 등의 자연경관, 슬로우 푸드·주민공동체 문화 보존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시는 지역이 지닌 매력과 강점을 부각해 이전의 다른 슬로시티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목포만의 새로운 슬로시티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목포 관광의 경쟁력인 맛, 역사, 예술을 담아 1천만 관광객이 모여드는 목포 브랜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어촌뉴딜 300 사업으로 선정된 달리도와 사랑의 섬 외달도를 인공 시설을 최소화한 국내 최고의 바다 자연 정원으로 조성한다.

시는 오는 9월까지 슬로시티 목포의 미래 비전과 정책 방향을 담은 기본계획을 마련해 오는 10월 '슬로시티 목포 선포식'에서 제시할 예정이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만의 매력과 장점을 살린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해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적인 슬로시티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승경 기자         박승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