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반환점’ 윤 시장 인적쇄신 ‘주목’
2016년 06월 08일(수) 00:00


비서실·정무라인 개편…임기만료 개방직 등 관심
경제부시장 후임 촉각 속 정무부시장 환원여론도


민선 6기 반환점을 앞두고 윤장현 광주시장이 대대적 인적쇄신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 시장 취임 이후 2년 동안 일부 현안사업들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정무보좌진의 역할부재, 비선실세의 시정개입 등 구설마저 잇따르면서 과감한 인적쇄신을 통해 시정운영의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는 것.
최근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 속에 사의를 표명한 이혜명 정무특보의 후임 인선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물갈이 폭이 확대될 지는 최대 관심사다.
비서실 개편여부를 비롯해 잡음이 끊이지 않는 정책자문관, 윤 시장과 함께 입성한 후 임기만료를 앞둔 인사들의 거취는 우선 주목 대상이다.
임명된 지 갓 1년이 지난 박용수 비서실장은 무난했다는 평이 주를 이루지만, 시 안팎에서 소통창구 역할이나 정무적 판단 등에서 평가가 엇갈리고 있어 윤 시장의 판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 시장의 외척인사로 ‘비선실세’ 논란을 빚고 있는 김용구 정책자문관의 거취도 초미의 관심이다.
김 자문관은 그 동안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고, 최근에는 2019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 구성에 깊숙이 개입, 조직위원과 집행위원에 자신을 ‘셀프추천’했다는 의혹마저 제기된 상태다.
현재 광주시의회가 의혹과 구설수에 오른 정책자문관제도 손질에 나선 상황이지만, 정작 김 자문관은 꿈쩍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윤 시장의 결정이 주목된다.
이와 함께 윤 시장과 함께 입성, 임기 2년을 얼마 남기지 않은 박병규 사회통합추진단장과 김재철 참여혁신단장도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될지 이목이 쏠린다.
박병규 단장의 경우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추진동력인 시 사회통합지원센터가 최근 좌초하면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처지에 놓여 있다.
이밖에 특유의 친화력으로 광주시와 중앙정부간 가교역할을 하며 예산확보에 기여한 우범기 경제부시장 임기도 8월로 만료돼 후임인선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선 6기 광주시의 심각한 정치·정무 기능 타개를 위해 정무부시장 환원여론도 제기되고 있다.
지역정가 한 관계자는 7일 “민선 6기 출범 후 윤 시장이 거둔 나름의 성과들이 ‘인사실패’로 사장되고 있다”며 “남은 2년 임기를 위해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지 관심이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