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6기 2년 꽉막힌 시정 달라진 ‘윤장현 리더십’ 절실
2016년 05월 13일(금) 00:00



핵심현안 답보…전공노 ‘미운털’ 정부 딴지 우려 확산
정치권 공조 가시밭길·공직사회도 느슨…돌파구 시급


오는 6월이면 출범 2년째로 궤도에 올라야 할 민선 6기 광주시정이 되레 난마처럼 얽히고 있다.
윤장현표 시정의 성공가늠자가 될 핵심현안들은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고, 이를 뒷받침해야 할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도 급작스런 지형재편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공직사회 내부 결속력마저도 헐거워지는 등 앞뒤 꽉 막힌 형국이 이어지면서 더 늦기 전에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시 안팎에서는 “맺고 끊는 윤장현 시장의 리더십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우선 나온다. 제자리만 맴돌고 있는 현안사업들은 꼬일 대로 꼬인 시정의 바로미터다.
기전엔 시 노조의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가입에 따른 정부의 미운털이 자리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더 키우고 있다.
시가 전략사업으로 사활을 걸고 추진 중인 자동차 100만대 조성사업은 성패를 좌우할 예비타당성 조사발표가 임박했지만 결과를 점치기 어려운 상황이며, 늦어도 8월 중에는 조직위를 꾸려야 하는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대회차질에 국제적 망신까지도 배제할 수 없는 형국이다.
시는 지난 3월 행자부에 부이사관(3급)을 본부장으로, 2과 5담당 규모(24명)의 세계수영대회 지원본부 조직승인안을 제출했으나 수개월째 미동조차 없다.
총사업비·기본계획변경 협의에 나서야 하는 도시철도 2호선과 별도정원으로 분류돼 승진인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공무원 교육인원 축소문제, 광주비엔날레 국제타운 예타 등도 혼미하기는 마찬가지다.
윤장현 시장은 전공노 가입을 시정현안과 인사에 결부시켜 불이익을 주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항변하고 있지만, 정부는 범정부 차원의 조치 등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부와 가교, 협력을 주도해야 할 지역 정치권과의 공조도 가시밭길이다.
4·13 총선에서 국민의당이 광주 8석을 싹쓸이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유지한 윤 시장과 불편한 기류가 노골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총선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정책간담회에서 일부 의원은 시정현안에 작심한 듯 반기를 들었고, 삼성전자 전장사업 등 특정사안에 대해서는 극심한 이견을 드러냈다.
지방의회 역시 양당체제로 재편되면서 윤 시장이 속한 더민주와 2당인 국민의당간 치열한 신경전이 불가피해졌다.
뒤숭숭한 공직사회도 부담이다. 민선 6기 출범 직후 지금껏 ‘인사농단’ 여진이 지속되고 있고, 조직내 결속력도 갈수록 헐거워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정업체 밀어주기 논란이 일고있는 옛 쓰레기매립장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만 보더라도 업무를 맡았던 공직자들이 윤 시장과 갈등양상을 빚으면서 보복인사, 항명 등 논란을 낳고 있다.
전공노 가입과정에서 불거진 CCTV 사찰논란과 노조간부의 윤 시장 인권위 진정 등도 흔들리는 조직의 현주소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광주시 안팎에선 “전공노와 태양광시설 사태만 보더라도 시장의 단호한 결정이 있었다면 지금처럼 크게 확산되지는 않았을 것이다”며 “광주시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갈수록 악화되는 상태에서 ‘결정장애’ 등 갖가지 말로 회자되는 수장의 리더십이 달라지지 않는 한 상황은 더 꼬여 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