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현행 선거구 유지할 수 있을까
2015년 11월 18일(수) 00:00

국회 정개특위 20일까지 선거구획정 기준 마련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이르면 18일부터 정개특위를 재가동해 오는 20일까지 선거구획정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어서 여야가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광주지역 선거구를 현행대로 유지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건으로 부상했다.
여야는 최근 원내수석부대표간 조율을 통해 정개특위 재가동 방침을 확인하고 선거구획정기준을 마련해 중앙선관위 산하 독립기구인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이를 전달하기로 했다.
이미 선거구획정 법정시한(11월 13일)을 넘긴 데다 40여일 남은 연말까지 새 선거구획정안을 마련하지 못하면 선거구 공백사태가 발생, 내년 총선준비에 대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
여야는 일단 총선출마 예상자들의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되는 내달 15일이 선거구획정 1차 데드라인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하지만 지역구수를 비롯해 비례대표 의원 감축,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여부 등에 대한 입장차가 여전해 20일까지 선거구획정기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 등이 참여한 협상에서 여야는 현재 246개인 지역구수를 253개로 늘리는 방안에 상당한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전남의 경우 여야가 호남지역 선거구를 몇 석 줄이는 것으로 합의하느냐에 따라 유동적 이다. 호남에서 3석을 줄이기로 합의할 경우 광주·전남·전북에서 각각 한 곳씩 선거구가 줄어들게 된다. 그러나 호남에서 2석을 줄이기로 합의될 경우 전남과 전북에서 1곳의 선거구가 줄어들고 광주는 현행대로 8개 선거구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지역 8개 선거구가 현행대로 유지될 경우 통폐합 대상인 동구를 남구와 통합해 동남갑과 동남을로 나누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광주에서 1곳의 선거구가 줄어들 경우 동구가 북갑과 통합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전남의 경우 1곳의 지역구가 줄어들 가능성이 높은데 강진·장흥·영암 선거구 가운데 강진은 고흥·보성에, 장흥·영암은 무안·신안에 각각 통합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새누리당은 현재 300명인 의원정수를 늘릴 수 없다며 지역구수를 늘린 만큼 비례대표를 7명 줄이자는 입장인 반면, 새정치연합은 비례대표를 줄일 수 없다며 의원정수를 소규모 늘릴 것을 주장해 최종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