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군, 전남 최초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

가족 돌봄 부담 완화

2024년 06월 25일(화) 17:41
영암군이 전남 최초로 7월부터 신규사업으로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25일 영암군에 따르면 자기 또는 남에게 위협적 상황을 만들거나 해를 가하는 도전행동이 있는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가족돌봄 부담완화를 위해 통합 맞춤형 서비스를 일대일로 제공한다.

18~64세 등록 지적·자폐성 장애인 가족이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원 신청할 수 있고, 일상생활 능력, 도전행동, 의사소통 능력을 종합 평가해 최중증 통합돌봄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 제공기관이 장애인을 방문해 개인별 서비스 계획을 세우고, 일대일 매칭으로 주중 다양한 활동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돕는다.

영암군은 이 서비스로 장애인 삶의 질 향상과 사회성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암군은 최근 돌봄서비스 제공기관 심사를 마쳤고, 현재 프로그램·시설·안전을 보완하는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가족들의 돌봄부담을 완화하고 장애인의 사회성 발전을 지원해 모두에게 힘을 주는 따뜻한 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