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국회의장 경선 후폭풍…민주당, ‘당원 주권시대’ 열리나

권향엽 등 당선인 제도개선 제안
시도위원장 선출 등 참여 제도화
지방선거 후보 경선 원칙 명문화

2024년 05월 22일(수) 19:11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경선 이후 당원 탈당이 이어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당원 주권’을 강화하자는 제안이 제기돼 주목된다. 민주당이 제안을 수용하면 2년 뒤 실시될 지방선거 공천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지역 정가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권향엽(순천·광양·곡성·구례을) 당선인을 비롯한 22대 총선 민주당 당직자 출신 당선인 5명은 22일 ‘당원 주권시대에 부응하는 제도 개선을 제안합니다’란 내용의 입장문을 통해 당원 주권 강화를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이제 원내정당의 한계에서 벗어나 당원이 만들어 가는 정당으로 발전해 가고 있다”며 “250만 당원의 존재는 OECD 국가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례이며, 단순히 규모가 큰 정당이라는 의미 이상의 성격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위축되고 위기에 봉착 했다는 평가 속에서도 민주당은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당원들에 의한 직접 민주주의를 확대시켜 왔고, 그 힘으로 22대 총선의 압도적인 승리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를 ‘전국당원대회’로 변경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시 일정 비율의 당원 참여 보장 ▲원내대표 선출시 일정 비율의 당원 참여 보장 ▲시·도당위원장 선출시 당원 참여 비율 확대 ▲지도부 선출 예비경선시 당원 참여 제도화 ▲지방선거 후보 선출시 경선 원칙 명문화 등을 제안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지난 20일 고위전략회의에서 국회의장 경선 이후 나타난 당원 탈당 문제를 논의하며 ‘당원 주권’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번 경선 결과가 대다수 권리당원과 지지자들의 의사와 달랐던 점이 지지율 하락과 관련이 있을 거란 점에 참석자들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원 권리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도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당선인들이 제안한 당원 주권 방안이 수용되면 지방선거 공천에도 영향을 준다”며 “이럴 경우 공천에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