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의대증원 조정' 국립대총장 건의 수용할듯

중대본 논의 후 특별 브리핑…대통령실 “숫자에 열려있어, 수용 긍정적”

2024년 04월 19일(금) 10:07
의과대학 정원 증원안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17일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9일 의과대학 정원 증원 규모를 일부 조정할 수 있게 하자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를 논의한 뒤 그 결과를 특별 브리핑 형식으로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총리실이 밝혔다.

한 총리의 브리핑은 오후 3시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브리핑에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함께 한다.

앞서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은 2025학년도 대입에서 증원된 의대 정원을 상황에 따라 절반까지 줄여서 모집할 수 있게 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의대 증원 2,000명이란 숫자에 대해서는 열려 있다”며 “의견을 가져오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대본이 최대한 빨리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 입시가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확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가 제시한 연 2,000명 증원 규모에 매몰되지 않고 의대가 자율적으로 정원을 조정하면 이를 수용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는 당초 2,000명에서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더 나아가 내년 이후 의대 정원 규모가 조정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정부는 2,000명 늘린 정원을 5년 이상 유지해 2031년부터 매년 2,000명씩 의사를 배출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상황에 따라 내년 이후 증원 규모도 논의 테이블에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