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김도영 스리런 ‘쾅’…LG에 7-2승리

선발 네일 ‘3경기 연속 QS’ 작성
7이닝 7K 무실점…시즌 3승 수확

2024년 04월 09일(화) 22:03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KIA 김도영이 6회말 2사 1,2루에서 3점 홈런을 쏘아올린 뒤 동료들의 환영를 받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팽팽한 투수전 끝에 터진 김도영의 3점 홈런에 힘입어 LG 트윈스와의 주중 3연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KIA는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이로써 KIA는 9승 4패(승률 0.692)로 사흘만에 선두 복귀에 성공, NC를 끌어내리고 단독 1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는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호투 속에 균형을 이뤘다. 선발 네일은 7이닝동안 7피안타 7탈삼진으로 LG 타선을 틀어막으면서 단 1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시즌 3승째를 거뒀다. 다승 공동 1위로 나선 네일은 평균자책점을 0.47로 더욱 낮춰 이 부분 단독 1위를 지켰다.

전광판에는 ‘0’의 행진이 이어졌고 살얼음판 승부는 6회 균열이 생겼다.

KIA는 6회말 LG의 바뀐 투수 이지강 공략에 성공했다. KIA는 최형우와 이창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 상황에서 최원준의 안타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고종욱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면서 선취득점을, 서건창 희생플라이로 3루주자 이창진이 홈베이스를 밟으면서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김도영이 박명근의 1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포를 때렸고 스코어는 순식간에 5-0으로 벌어졌다.

타격감이 달아오른 KIA 타선은 7회에도 득점에 성공했다. 7회말 최형우의 안타와 이창진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최원준이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면서 7-0으로 달아났다.

8,9회는 야수진의 실책으로 각각 1점을 내주긴 했으나 승부의 추는 이미 KIA에게 기운 뒤였다.

이날 5타수 4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한 김도영은 개인 한경기 최다 안타 타이(종전 2023년 10월 17일 광주 NC전)를, 선발 네일은 KBO리그 데뷔 후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작성했다.

경기 후 이범호 KIA 감독은 “네일이 지난해 우승팀을 상대로 최고의 투구를 해줬다. 구위가 워낙 좋았고, 투심과 스위퍼가 위력적이었다. 시즌 첫 연패 상황에서 나온 호투라 더욱 반가웠다”며 “타선에서는 김도영이 큰 역할을 해줬다. 소크라테스의 타격감도 올라온 것 같아 앞으로 더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조혜원 기자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뱅크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KIA 선발 네일이 역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