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대의 문학인과 함께하는 전남 행복 여행기

도, ‘전라도 가는 길’ 출간
24인의 시선 남도관광 소개

2024년 04월 09일(화) 17:48
전남도가 시대를 대표하는 문학인의 글을 통해 전남 관광을 홍보하는 문학답사기 ‘전라도 가는 길, 생명의 땅 남도기행’을 출간했다.

‘전라도 가는 길’은 시인, 소설가, 문학평론가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학인 24인이 전남 22개 시군을 둘러보며 느낀 점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참여 작가는 ▲시인 고재종(곡성), 곽재구(순천), 김구슬(무안), 나희덕(고흥), 문효치(영암), 송소영(장흥), 신달자(강진), 오세영(장성), 유자효(구례), 이건청(함평), 이승하(진도), 장석주(해남), 최문자(광양), 허영자(완도), 허형만(목포), 홍신선(신안) ▲소설가 박병두(서문), 권지예(여수), 박상우(나주), 전경린(영광), 정찬주(화순) ▲문학평론가 이경철(담양), 박해현(보성) ▲예술인 박명성 등 24명이다.

문학인의 시선을 통해 전남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문화유산, 전남 사람의 인간애를 만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책을 읽노라면 작가에게 끌려가듯 따라가는 여행이 아닌 작가의 시선을 통해 보고 발걸음을 함께하며 남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전라도 가는 길’을 기획한 박병두 작가는 “어떤 계획을 세우지 않아도, 이곳저곳을 헤매기 좋은 곳이 전남”이라며 “곳곳에 산과 외딴섬이 즐비한 전남의 풍경은 여행하는 이들에게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찾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순선 전남도 관광체육국장은 “전남의 아름다운 관광지를 저명한 문학인의 시각을 통해 글로 보는 것은 독자들에게 또 다른 신선한 즐거움을 느끼게 할 것”이라며 “책으로 보고 느낀 전남의 맛과 멋, 흥을 직접 방문해 즐기고 가길 기대한다”과 말했다.

‘전라도 가는 길’은 교보문고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인터넷 전자도서로도 만날 수 있다.

/정근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