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개막 6연패 탈출' KIA, 개막전서 구름관중 앞 키움 7-5격파

13안타 펑펑…철벽 불펜 돋보여
크로우 KBO리그 데뷔 첫 승
곽도규 데뷔 첫 홀드 기록

2024년 03월 23일(토) 17:28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KIA 선발 크로우가 역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개막 6연패를 탈출한 KIA 타이거즈가 구름 관중 앞에서 야구 팬들에게 화끈한 개막전 승리를 선사했다.

KIA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7-5로 이겼다. 챔피언스 필드 개장 10주년을 맞은 KIA는 안방을 찾은 2만 500명의 야구팬에게 화끈한 타격전으로 보답했다.

선발 크로우는 5⅔이닝 동안 6피안타 5실점(4자책) 1사사구 5탈삼진을 기록했고 타선에서는 박찬호와 소크라테스, 최형우, 이우성, 김태군이 각각 멀티히트, 최원준이 홈런포를 날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KIA는 1회초 2실점 했지만 1회말 공격에서 대거 5득점을 뽑아내며 점수를 뒤집었다.

0-2로 끌려가던 1회말 박찬호의 2루타로 공격의 물꼬를 튼 KIA는 소크라테스의 1루타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이어 최형우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고 김선빈 안타 때 폭투로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기세는 계속됐다. 이우성의 안타로 기회를 이어간 KIA는 황대인 땅볼 때 이우성과 김선빈이 나란히 이중도루에 성공해 득점을 올렸다. 역대 7번째 땅볼 2타점이었다.

4회에는 최원준이 인크커피 홈런존에 솔로포를 날렸고 소크라테스가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7-2까지 달아났다.

타선의 득점 지원은 크로우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크로우는 5회까지 삼진 4개를 곁들이며 키움 타선을 효율적으로 막아냈다.

6회초는 우익수 송구실책으로 2실점을, 김동헌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철벽 불펜’을 앞세운 KIA가 마지막에 웃었다. 6회 2사1루에 구원등판한 곽도규가 아웃카운트를 삼진으로 잡으며 추가실점을 막았다. 곽도규는 데뷔 첫 홀드를 기록했다. 7회는 전상현이 1피안타 무실점, 8회는 최지민이 삼자범퇴 이닝을, 9회는 소방수 정해영이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낚았다.

이범호 KIA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준 덕분에 감독 첫 승과 개막전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 모든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크로우가 비록 실점하기는 했지만 첫 등판을 무난하게 소화해줬다. 크로우에 이어 나온 계투진 역시 호투해줬다. 타선에서는 중심타선이 제 몫을 다 해줬고, 시범경기 타격감이 좋지 않았던 최원준의 홈런도 승리에 보탬이 됐다. 이우성의 적극적인 주루플레이도 칭찬해주고 싶다”고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개막전을 맞아 만원관중이 찾았다. 팬분들의 뜨거운 응원이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내일도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데뷔전 첫 승을 따낸 크로우는 “오늘 피칭은 전체적으로 만족한다”면서도 “개인 승리보다 팀 승리가 먼저라고 생각하고, 매 경기 많은 이닝을 투구하는게 올 시즌 목표다. 다음 등판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혜원 기자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와의 개막전에서 2만 500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KIA 타이거즈 제공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와의 개막전에서 KIA 최원준이 4회말 솔로포를 날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