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승남 “‘청년농 성공시대’ 임대형 스마트팜 조성” 공약

“지역 내 기술·자본 집적단지 구축해 청년 창업·정착 지원”

2024년 02월 28일(수) 13:03
김승남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예비후보(고흥·보성·장흥·강진)는 28일 “‘청년스마트팜임대지구’ 지정을 통해 우리 지역에 청년농을 위한 대규모 저비용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를 마련하겠다”고 공약을 발표했다.

스마트팜은 청년층이 적응·창업하기 좋은 농업 분야지만, 초기 비용이 많이 필요해 진입장벽이 높다. 실제 고흥의 스마트팜 창업보육센터 수료생 92명 중 창업으로 이어진 경우는 38명(41%)으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정부가 임대형 스마트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현재 전남에서 운영되고 있는 15ha(입주 가능 인원 85.8명)로는 지난 4년간 스마트팜 창업보육센터를 수료한 청년도 수용하지 못하는 규모다.

강진군은 올해 영농스마트단지로 선정돼 월 임대료 1만원의 임대형 스마트팜단지를 조성하고, 교육·커뮤니티 활성화 등 연계사업을 통해 청년 농업인이 살기 좋은 창의적 단지를 조성한다. 보성군도 청년 농업인 스마트팜 자립기반 구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 예비후보는 “매년 스마트팜 창업에 도전하려는 청년들이 늘고 있지만, 경제적 비용이 수반돼 쉽게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역 내에 대규모 부지 기반과 시설이 마련된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를 조성, 청년들의 성공적인 스마트팜 창업과 안정적 영농 정착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농촌공간재구조화법’을 개정해 청년스마트팜임대지구 지정 근거를 마련하겠다”며 “첨단 스마트팜 기술, 생산·유통, 수출을 위한 기업과 자본이 모여들고, 청년농의 지속적 유입으로 주거·교육·문화 인프라를 갖춘 스마트팜 단지를 조성해 청년부농을 키워내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