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일조량 감소 농작물 피해 재해로 인정을”

경영난·수확량 감소 이중고

2024년 02월 25일(일) 18:57
딸기 잿빛곰팡이.
전남도는 25일 “일조량 감소에 따른 농작물 생산량 감소를 재해로 인정해 시설농작물 등 재해피해 조사를 실시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 건의는 겨울철 일조량 부족에 따른 난방기 사용으로 경영난 가중과 더불어 작물 수확량 감소로 농업인이 이중고를 겪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간 영광 등 주요 5개 시군 평균 일조시간이 평년 167시간보다 22.7 감소한 129시간, 12월의 경우 평년보다 33% 감소한 104시간으로 조사됐다.

특히 나주지역의 경우 멜론 생육기인 12월 일조시간은 125시간으로 전년 167시간보다 25%가 줄어 수정 및 착과, 과실비대 불량으로 특품 출하량이 전년보다 70%나 줄고, 전체 출하량도 16%가 감소했다.

딸기는 햇빛 양 부족으로 생육과 열매 성숙이 늦어지는 생리장해가 발생하고, 잿빛곰팡이병 등 발생으로 추후 확산 방지를 위한 방제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광현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업인이 안심하고 영농에 종사할하도록 일조량 부족을 조속한 시일내 농어업재해로 인정해 피해조사를 실시해줄 것을 정부에 강력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지역에선 지난 18일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25일까지 8일간 지속됨에 따라 일조시간은 더욱 감소해 농작물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박선옥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