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쓰레기 운반차 매연 노출 환경미화원 산재 인정
2023년 11월 30일(목) 19:22
쓰레기 운반차에서 18년간 근무하다 폐암을 진단받은 환경미화원이 차량 매연과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돼 산업재해가 인정됐다.

30일 근로복지공단 목포지사에 따르면 지사는 최근 영암군 소속 환경미화원 A씨(64)에 대해 산업재해 판정을 내렸다.

A씨의 근무 환경·질병 이력 등을 역학 조사한 근로복지공단은 폐암으로 사망한 A씨가 쓰레기 운반차에서 나오는 매연에 장시간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질병과의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경유 차량인 쓰레기 운반차에서는 국제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 물질로 규정한 매연이 나온다.

18년간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한 A씨는 매연이 배출되는 운반차 뒤쪽에 올라타 쓰레기를 수거하는 일을 해왔다.

A씨는 2019년 폐암을 진단받았다가 2021년 사망했고, 유족들은 근로복지공단에 산재를 신청해 인정받았다.

A씨를 포함해 폐암으로 산재를 인정받은 전남 지역 환경미화원은 순천 4명, 해남·나주 각 2명, 함평·영암 각 1명 등 총 10명이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