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화순전남대병원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 캠페인
2023년 11월 06일(월) 17:54
화순전남대병원 내원객과 직원들이 1층 로비에서 진행된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최근 병원 1층 로비에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가톨릭 조혈모세포은행과 함께 ‘생명을 구하는 첫걸음, 함께해요 조혈모세포 기증희망등록’ 캠페인을 실시했다.

‘조혈모세포’는 혈액을 만드는 어머니 세포로 알려져 있다.

백혈병 등 혈액암 환자가 건강한 기증자의 조혈모세포를 이식받으면 완치될 수 있다.

최근 핵가족화 등으로 혈연 간에 조직적합성 항원(HLA) 일치 기증자를 찾기 힘들어 비혈연 간 기증자를 찾는 실정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누적 대기자는 6,000여 명, 매년 500여 명이 신규 발생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전체 기증희망자가 4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아직도 부족한 상황에 국민의 약 1%인 50만 명까지 기증 희망 등록을 목표로 ‘나눔 릴레이’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손오봉 화순전남대병원 사회사업팀장은 “조혈모세포 기증은 백혈병 등 혈액암 환자에게 새 생명의 기회를 제공하는 뜻깊은 생명나눔 실천이다”며 “캠페인을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인식 개선과 개인의 작은 관심이 누군가의 목숨을 살릴 수 있는 보람 있는 나눔 릴레이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