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 정부지원 의료비 연 80만원뿐"

시민모임 "국힘, 이익집단 매도"

2023년 06월 07일(수) 18:48
국민의힘이 굴욕외교로 수세에 몰린 국면을 전환하고자 일제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를 이익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은 7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현재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외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들에게 지급하고 있는 것은 ‘의료지원금’ 명목으로 1년에 고작 80만원 지급하는 것이 전부다”며 “월 평균으로 따지면 6만 6,000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국민의힘이 피해자들에 대한 직접 지원에 인색하다고 헐뜯고 있지만 피해자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은 정작 국가가 할 일이지, 십시일반 시민들의 자발적 후원금에 의지하는 시민단체 떠맡길 일이 아니다”며 “누명을 씌울 사람이 없어 이제는 정부가 해야 할 피해자 지원 책임을 엉뚱하게 시민단체에 덮어씌우는 꼴이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이 일본 피고 기업의 배상 책임을 우리나라가 뒤집어 쓰는 강제동원 굴욕해법으로 수세에 몰리자 국민이힘이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고 있는 시민단체에 대해 피해자 지원이 ‘이렇니 저렇니’ 하면서 트집 잡는 것은 적반하장이자 ‘자기 얼굴에 침뱉기’다”고 지적했다.

특히 “근로정신대피해자지원법 역시 국민의힘 반대로 1년 10개월이 지나도록 아직 소관 상임위에 안건 상정조차 못하고 허송세월하고 있다”며 “지난 3월 23일에는 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열렸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형평성’을 이유로 집단퇴장하면서 이마자도 파행을 빚고 말았다”고 강조했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