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데뷔전 '절반의 만족' 클린스만호, 수비 보완은 이번에도 숙제

콜롬비아와 첫 A매치서 무승부…전반 2-0 앞서다 후반 연이어 2실점

2023년 03월 25일(토) 19:08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콜롬비아 축구 대표팀의 평가전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 부임 후 치른 첫 A매치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한국은 2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의 멀티골로 2-0으로 앞서다가 후반 연이어 2골을 내주며 2-2로 비겼다.

이 경기는 클린스만 감독의 한국 사령탑 데뷔전으로, 그가 취임 직후부터 강조해 온 ‘공격 축구’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였다.

선수 시절 독일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이름을 날린 클린스만 감독은 앞서 “공격 축구를 좋아한다. 1-0으로 승리하는 것보다 4-3으로 이기는 것을 선호한다”며 자신의 스타일을 밝힌 바 있다.

전반전엔 클린스만 감독이 추구하는 공격이 잘 실현되는 듯했다.

선봉에 선 조규성(전북)과 2선의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손흥민(토트넘), 이재성(마인츠), 중원의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이 강한 전방 압박과 전진 패스 등으로 공격을 끌어갔다.

특히 프리롤을 부여받은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휘저으며 전반 멀티골을 터트려 팀에 2-0 리드를 안겼다.

초반 물러서지 않고 쉴 새 없이 몰아치는 한국의 공세에 콜롬비아는 쉽게 대처하지 못했다.

대표팀이 부진할 때마다 골 결정력이 문제로 지적되는 만큼, 공격에 힘과 활기가 더해졌다는 건 반가운 일이다.

다만 후반 두 골을 실점한 부분에서 한국은 마냥 웃지 못했다. 또 하나의 고질적인 약점인 수비 불안이 이번 경기에서도 드러난 것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김진수(전북)-김영권(울산)-김민재(나폴리)-김태환(울산)으로 포백을 꾸렸고, 전반 24분 김진수가 경합 후 통증을 호소해 물러나면서 이기제(수원)를 교체 투입했다.

김영권과 김민재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호흡을 맞췄고, 김태환도 월드컵 최종명단에 포함되는 등 잔뼈가 굵은 선수다. 이기제는 대표팀 경력은 적어도 K리그1에선 베테랑 풀백이다.

하지만 한국은 2-0으로 앞선 후반 2분 하메스 로드리게스에게 만회 골을 허용한 데 이어 3분 뒤 호르헤 카라스칼에게 동점골을 내주고 말았다.

콜롬비아는 김진수가 자리를 비운 한국의 왼쪽 측면을 쉽게 허물며 비슷한 루트로 두 골을 뽑아냈다.

김민재가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기 위해 분투했으나 홀로 다 막을 수는 없었다. 첫 실점 장면에선 디에고 발로예스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김민재를 뚫고 패스를 건네기도 했다.

왼쪽 측면을 담당했던 이기제는 수비 전환 속도에선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수비 조직력 강화는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도 대표팀이 계속 풀어가야 할 숙제가 됐다.

만 33세인 김영권, 김태환을 비롯해 주전 수비진 대부분이 30대인 데다 잦은 부상으로 고전하는 선수들도 있는 만큼, 백업 발굴과 세대교체 시도도 게을리할 수 없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