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반도체 특화단지 확정까지 총력을
2023년 03월 23일(목) 17:03
<사설상>반도체 특화단지 확정까지 총력을





전국 지자체가 정부의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을 기대하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광주·전남을 비롯해 경기, 인천, 대전, 구미, 부산 등이 도전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경기도에서만 7곳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정부는 지난달 공모를 마감하고 늦어도 올해 상반기 중에 반도체 특화단지를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최대 3곳 지정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한다.

그동안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을 원하는 지자체들은 전방위적으로 준비해왔다. 지역 및 국가 미래 성장 동력이라는 점, 인구 및 지역소멸을 막을 수 있다는 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광주와 전남은 일찌감치 지난해 7월 반도체 특화단지를 상생 1호 협력 사업으로 선정하고 전담부서를 구성하는 등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시·도는 또 한국팹리스산업협회 등 국내 대표 반도체 관련 5개 기관과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해 특화단지 유치 전망을 밝게 했다. 시·도는 협약을 계기로 기술개발, 기업지원, 인재 양성, 기반 구축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전국에서 유일하게 재생에너지 100% 사용(RE100)을 실현할 수 있다는 강점을 내세운다.

하지만 정부가 세계 최대 첨단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를 경기도 용인을 중심으로 수도권에 집중하기로 발표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광주·전남뿐 아니라 구미 등 영남지역에서도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구미에 특화단지를 추진하는 경북권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구미 국가산단 내 SK실트론에서 열린 1조2,360억원 투자 양해각서(MOU) 행사장에 참석하자 구미가 특화단지 유치를 거의 확정한 것처럼 분위기를 띄웠다가 수그러들고 있다.

최대 3곳이 지정된다면 호남에 한곳을 지정하는 게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타당하다. 공동 유치에 나선 광주와 전남은 정부의 최종적인 선정까지 치밀한 전략을 세워 반드시 유치에 성공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못할 경우 이 지역은 산업화에 이어 첨단 정보화산업 물결에도 밀려 낙후성을 오랜 기간 벗어나지 못하는 운명에 처할 수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