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윤 정부 한일회담, 반역사적 굴욕외교"

광주기독교협회 기자회견
"피해 당사자 자존심 짓밟아"

2023년 03월 20일(월) 18:18
광주기독교교회협의회(광주NCC)가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는 반역사적 굴욕외교라며 한일정상회담 결과 무효를 촉구했다.

광주NCC는 20일 오후 광주 동구 YMCA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친일매국, 반역사적 굴욕외교”라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제3자 변제’ 방식은 국가의 자존심도, 피해자에 대한 고려도 팽개친 굴욕외교의 전형이다”며 “제3자 변제는 우리 기업 돈으로 일본 전범기업이자 피고기업의 채무를 면책해 주는 형태다. 왜 일본의 잘못에에 우리 기업이 보상해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강제동원 문제는 여전히 진행중이며 미래 세대까지 함께 머리를 맞대고 풀어가야 할 장기적 과제다”며 “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학살 과거사 문제 해결을 위해 아직까지도 총리가 나서 무릎을 꿇는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정부가 일본을 향해 강제동원 구상권과 관련한 청구를 하지 않겠다고 한 점과 한일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완전 정상화를 약속한 점을 규탄하기도 했다.

단체는 “군사정보를 양보하고 향후 (강제동원에 대한) 청구권 행사도 않겠다며 모두 내준 뒤에는 일본으로부터 무엇을 얻어낼 것인가”라며 “동해도 일본해로 명칭을 바꿔주고 독도영유권도 차례로 내줄것인지 통탄스럽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정부의 뼈저린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가 해법의 첫 단추”라며 “피해 당사자가 자존심을 망가뜨리지 않고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먼저 용서할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