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통시장 주변 차량절도·연쇄방화…경찰, 용의자 추적 중
2023년 03월 17일(금) 17:09
광주 도심 전통시장 주변에서 차량 절도와 연쇄 방화를 저지른 용의자를 경찰이 쫓고 있다.

17일 오전 7시 1분께 광주 서구 양동시장 주변 교차로 가장자리에 세워진 1t 화물차 적재함에서 불이 났다.

소방 당국은 약 8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오전 7시 21분께 진화를 마쳤다.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화물차가 수리해서 쓸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

경찰은 누군가 일부러 화물차에 불을 지른 정황을 확인하고 관련 인물을 용의선상에 올렸다.

경찰은 이 용의자가 화물차 화재 직전 양동시장 인근 거리에서 2차례 이상 쓰레기 더미에 불을 붙이는 등 연쇄 방화를 시도한 것으로 파악했다.

비슷한 시간대 인접 장소에서는 시동이 걸린 채 세워진 차량이 도난당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경찰은 차량 절도와 방화가 동일인의 소행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용의자가 훔친 화물차로 약 50m를 주행하던 중 접촉 사고를 냈고, 후속 조치 없이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가 도로 가장자리에 주차된 화물차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인접 경찰서 인력까지 동원한 경찰은 차량 절도, 사고 후 미조치, 방화를 잇달아 저지른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