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다중채무자 10명 중 3명은 청년층

평균 1.1억 빚…4년 새 28.5% 늘어
고령층 다중채무자 수도 43.6%↑

2023년 03월 05일(일) 17:12
3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 10명 중 3명은 30대 이하 청년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청년층 다중채무자는 약 139만명으로 1인당 평균 대출 잔액은 1억1,158만원에 달했다.

연이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상환 부담이 늘어난 가운데 부실 가능성이 큰 다중채무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다중채무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다중채무자 중 30대 이하 청년층은 139만명으로, 전체 다중채무자(447만3,000명)의 31%를 차지했다.

청년층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은 155조1,000억원으로, 1인당 평균 대출 잔액은 약 1억1,158만원이었다.

4년 전인 2018년 3분기(132만7,000명·120조7,000억원)와 비교하면 차주 수는 4.7%(6만3,000명) 늘었으며, 대출 잔액은 28.5%(34조4,000억원) 급증했다.

1인당 대출 잔액 역시 4년 새 약 9,096만원에서 2,000만원 넘게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다중채무자 중 60대 이상 고령층의 증가세가 가팔랐다.

지난해 3분기 기준 60세 이상 다중채무자는 57만명, 대출 잔액은 73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4년 전인 2018년 3분기(39만7,000명·57조4,000억원)와 비교하면 각각 43.6%, 27.9% 늘었다.

1인당 평균 대출잔액을 연령대별로 비교하면, 40대가 가장 많은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자 1인당 평균 대출잔액은 30대 이하 1억1,158만원, 40대 1억4,500만원, 50대 1억4,219만원, 60대 이상 1억2,889만원을 기록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