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기아-티비유,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

오는 8월 30일까지 서울·판교서
차량간 급속 충전 신기술 기반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 개시

2023년 03월 02일(목) 15:38
기아가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티비유(TBU)와 함께 차량간(V2V, Vehicle to Vehicle) 급속 충전 신기술 기반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 운영을 통한 에너지 거래 솔루션 실증에 나선다.

기아가 개발 중인 V2V 급속 충전 기술은 전기차 내부에 별도 제어기를 탑재해 전기차의 충전구끼리 케이블로 연결시 차량간 충·방전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전기차 고객은 충전을 위해 이동하거나 대기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음은 물론 에너지 거래를 통한 수익 창출도 가능하다.

이번 실증사업은 기아와 티비유가 지난해 11월 맺은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전기차 EV6와 봉고 III 이동형 충전차량을 활용해 오는 8월 30일까지 서울과 판교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비스 체험을 원하는 고객은 티비유의 전기차 충전 플랫폼 ‘일렉배리 (elecvery)’ 어플리케이션에서 신청 후 충전 장소와 시간 등을 입력하면 1회에 한해 30㎾h까지 무료 충전을 받을 수 있다.

기아는 V2V 급속 충전 기술을 갖춘 EV6를, 티비유는 충전기를 탑재한 봉고 III 이동형 충전차량을 투입해 충전을 지원한다. 현재 티비유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승인을 받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기차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충전을 진행하는 동안 타이어 공기압 점검과 유리 세정 등의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와 티비유는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에너지 거래를 플랫폼 비즈니스로 확장시킬 수 있는지 검증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에너지 관련 규제가 해소되고 V2V 급속 충전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충전사업자는 구독형 서비스를 ▲택시 및 렌터카 업체는 유휴시간을 활용한 수익 모델 추가 확보가 가능하며 ▲소비자는 충전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 관계자는 “여유 전력이 있는 전기차의 배터리를 활용해 다른 전기차를 충전하는 V2V 급속 충전 기술은 고객들의 전기차 사용 경험을 보다 혁신적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로 에너지 거래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V2V 급속 충전 기술의 상용화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