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상엽 현대차그룹 부사장, '세계 올해의 자동차인' 선정

양산·콘셉트카 아우른 혁신적 디자인 기여

2023년 02월 23일(목) 18:03
이상엽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이 2023년 ‘세계 올해의 자동차인’으로 선정되며 현대차그룹이 2년 연속 세계 올해의 자동차인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22일 ‘월드카 어워즈(WCA)’ 주최 측이 발표한 2023년 세계 올해의 자동차인으로 이상엽 현대·제네시스글로벌디자인센터장이 최종 선정됐다.

세계 올해의 자동차인 상은 월드카 어워즈가 시상하는 7개 부문 중 하나로 지난 한 해 동안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기여한 전문가에게 수여된다.

심사위원단은 이 부사장이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 2세대 ‘코나’,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현대 N 비전 74’ 등 양산차, 콘셉트카를 아우르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새롭게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수상 이유를 밝혔다.

이 부사장은 GM, 폭스바겐, 아우디, 벤틀리 등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에서 20여 년간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2016년 현대차에 합류했다. 이후 차별화된 디자인을 지속 선보이며 현대차와 제네시스 두 브랜드의 디자인 정체성을 정립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 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개인 차원이 아니라 높은 목표를 제시하는 경영진의 독려, 이를 통해 더욱 고무되는 창의성에 대한 모두의 열정에 힘입은 결과”라며 “현재의 현대차 디자인을 있게 한 것은 수많은 인재들이 끊임없이 노력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