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중기중앙회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환영"

"처벌규정 국제 기준 완화해야"

2022년 11월 30일(수) 19:03
정부의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추진전략에 대해 중소기업계가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지난달 30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규제와 처벌만으로는 중대재해 감축에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자율 중심의 예방체계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위험 중소기업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소규모 사업장 대상으로 안전보건 인증제를 신설하기로 한 것은 자금력과 행정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중대재해 감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의 강한 처벌 규정을 그대로 두고 위험성 평가의 의무화를 통한 새로운 처벌 규정을 마련하는 것은 오히려 노동 규제를 강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위험성평가 의무화는 처벌수준을 완화하거나 중대재해처벌법 및 산업안전보건법 일원화 등 법률체계 정비와 함께 점진적이고 신중히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며 “산업안전보건위원회의 의무설치 대상을 기존 100인 이상에서 30인으로 확대하는 것은 가뜩이나 자금·인력난에 시달리는 영세 중소기업들의 행정 부담을 더욱 가중시킬 우려가 크므로 재고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햇다.

그러면서 “중대재해 감축을 위해 정부는 안전보건기준규칙 등 현장에서 지키기 어려운 과도한 법령·기준을 현실에 맞게 정비해야한다”며 “국회도 여야를 떠나 기업들의 경영의욕마저 꺾어버리는 중대재해처벌법 및 산업안전보건법의 과도한 처벌규정을 국제 기준 수준으로 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승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