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풍암호수 매립, 환경 위험 우려"

풍암호수 수질개선대책 토론회
학계 전문가·지자체·주민 참여
수변 경관사업 치중 지적도
"사업 시행 주체 명확히 해야"

2022년 11월 29일(화) 18:50
29일 광주시 서구 풍암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풍암호수 수질개선대책 토론회에서 패널로 참가한 이성기 조선대 명예교수가 발언하고 있다./김혜린 기자
광주시가 풍암호수 수질개선을 위해 매립 방안을 제시한 가운데 학계 전문가와 지역주민들이 환경 위험성 우려를 제기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9일 오후 2시 풍암동 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풍암호수 수질개선대책 토론회에는 환경 전문가와 관련 기관 및 단체, 주민 200여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풍암호수 수질개선, 매립 외에 다른 대책은 없는가?’를 주제로 진행된 토론회는 호남100년살림민심센터가 주최하고 서구 풍암동 주민자치위원회, 서구 풍암동 새마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서구 풍암동협의회, 서구 재향군인회 등 5개 지역주민단체가 공동 주관했다.

토론회는 이성기 조선대 명예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이용운 전남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 조진상 동신대 도시계획학과 교수, 조상열 ㈔미래유산시민연대 대표, 진용경 풍암동 주민자치회장, 천정배 호남100년살림민심센터 이사장의 패널 토론과 참석자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이성기 조선대 명예교수는 “자연방식 수량확보는 바람직하지만 물순환 선도도시 개념에 역행한다”며 “지하수 유입 방안은 부적절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자연형 정화시설은 바람직하지만 저영향개발(LID기법·침투시설 등 특정시설을 주택, 도로 등에 설치해 일정기간 동안 물을 저장하거나 불투수층의 면적을 줄여 토양을 통해 지하로 빠질 수 있도록 하는 기법)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용운 전남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풍암호수의 수심을 2.84m에서 1.5m로 줄이는 방안은 강우 배제로 토사 퇴적이 전혀 없을 것이라는 가정 때문에 무방해 보이지만 자연 현상 등으로 적은 양이라도 유입되면 호수의 특징을 상실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적정수심에 대한 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 지하수를 하루 1,000㎥씩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바닥 부분의 차수재 설치로 침투수량이 크지 않아 증발에 의한 손실량을 보충하면 되지만 정량적 계산자료가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정배 호남100년살림민심센터 이사장은 “호수의 수심은 담수량을 결정하는 주요 요소이고, 수심이 얕을수록 일조량이나 기온 변화는 물론 유입수의 수질, 비점오염원 등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며 “송파구와 기업이 1년여간 친환경 약품을 사용해 1톤의 약품을 분사하는 방식으로 수질을 개선한 석촌호수의 사례를 롤모델 삼아야 한다. 영산강물의 실제 유입수량, 수질과 유입수로 인한 수질개선 효과 여부 등을 정확히 분석하는 일이 선행된 후 다른 대안을 찾는 방식이 순리다”고 강조했다.

조진상 동신대 교수이자 광주경실련 정책위원장은 “광주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질 개선사업이 수질 개선 및 관리방안보다는 수변 경관사업 중심으로 치우쳐 있다”며 “개선사업의 실질적인 시행 주체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용경 풍암동주민자치회장은 “자체 정화 방법, 환경을 고려한 물 유입 방법에 대한 연구와 용역이 다각도로 이뤄졌는지, 오염원을 막는 것을 관리 소홀로 방치한 탓은 아닌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중앙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에 풍암호수 수질개선 사업이 원형을 보존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생태적 잠재력을 가진 자연호수로 재탄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가 추진하려는 풍암호수 수질개선방안은 토사로 호수를 매립해 수심을 최대 6m에서 1,5m로 낮춰 담수량을 ⅓로 줄이고, 영산강물 유입수를 차단한 후 풍암호 주변에서 관정을 파 지하수를 매일 1,000㎥톤씩 유입수로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김혜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