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디케이보드, 한국건축산업대전서 우수성 과시

자체 개발 ‘DK보드-X’ 선보여
화재 안전기준 강화 대안 ‘주목’

2022년 11월 13일(일) 22:20
광주 디케이보드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 한국건축산업대전(KAFF)에 참가해 심재준불연 단열재인 ‘DK보드-X’를 선보였다.
심재준불연 단열재 선도기업인 광주 디케이보드가 막대한 연구투자와 기술 개발을 통해 개발한 ‘DK보드-X’를 최근 한국건축산업대전(KAFF)에서 선보여 주목받았다.

특히 오는 12월 23일부터 단열재의 화재 안전기준이 강화되는 대안으로 ‘DK보드-X’ 제품을 소개하면서 건축 관계자와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13일 디케이보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건축산업의 흐름과 발전을 조망할 수 있는 2022 한국건축산업대전에 참가해 심재준불연 단열재인 ‘DK보드-X’에 대한 자재설명회를 진행했다.

디케이보드는 이날 설명회를 통해 2017년 의정부 아파트 화재, 2018 제천 스포츠 센터 화재, 2020년 이천 물류센터 화재 사건을 계기로 개정 강화된 시험성적서 관련법 소개와 함께 건축현장에 유통되고 있는 가짜성적서와 유효기간이 만료된 시험성적서 등에 관해 소개했다.

특히 현재 건축현장에서 유통 및 사용이 가능한 성적서는 두 개 유형의 성적서만 사용 적용이 가능하지만, 오는 12월 23일 이후부터는 단일재료로 제조된 심재준불연 단열재 성적서 및 자재만을 사용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DK보드-X’의 우수한 품질과 난연성능은 단순히 한 두가지 특허기술적용의 결과가 아니며, 원료의 선택부터 최종적으로 소비자에게 전달이 되는 모든 과정과 공정들이 유기적으로 설계돼 수많은 변수들을 철저히 관리하고 조정한 결과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까지 적용된 4개의 특허 등 모든 기술들의 집합체라는 점도 강조했다.

실제 디케이보드는 계열사인 (주)대광판넬을 통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으로 국가품질경연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또 올 상반기 실시된 국토교통부의 불시 건축안전모니터링에서 단일재료로서 심재준불연 ‘DK보드-X’로 현장 적용된 자재 모두 ‘준불연 적합’ 판정을 받는 등 제품의 기술력을 과시했다.

올해 해당 제품이 적용된 현장들 중 총 4곳이 모니터링 대상으로 지정됐으나, 4곳 모두 단일재료로써 준불연 적합자재임이 확인돼 다시 한 번 우수한 품질을 증명했다.

디케이보드 한갑호 대표이사는 “정직한 제품을 생산 공급하는 것이야말로 지속가능한 최선의 기업 정책”이라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투자와 선제적 대응으로 소비자들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