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산IC 진출로 신속 감사해야"

박수기 광주시의원, 설계변경 부적절

2022년 11월 10일(목) 17:41
안전성 문제로 개통이 보류된 광주 제2순환도로 지산 나들목(IC) 건설 사업에 대해 감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박수기 의원(광산구5)은 10일 행정사무감사에서 “2019년 지산IC 진출로 노선을 좌측으로 변경하는 설계변경 과정이 적절했는지 신속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산IC 진출로는 오른쪽으로 진출하는 일반적인 운행 구조와는 정반대인데다 터널에서 진출로까지 이격거리가 70m에 불과해 국토부 규정인 675m 이상에 턱없이 미치지 않는 기형적인 진출로”라며 “운전자가 도로 전방을 살펴볼 수 있는 가시거리가 짧아 사고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 2∼4월 진행된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위험성과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음에도 최종 좌측 진출로로 설계를 변경하는 과정이 석연치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며 “좌측 진출로에 대한 부정적 의견을 적시한 내용이 관련 회의 결과 보고서류에는 의도적으로 축소되거나 삭제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지산IC는 양방향 총 길이 0.67㎞, 폭 6.5m로 개설돼 지난해 11월 개통할 예정이었다.

애초 오른쪽 진출 방식을 적용했지만, 인근 주민 등 민원이 발생하자 일반적인 도로와 달리 왼쪽 진출 방식으로 설계가 변경되면서 안전 문제가 제기돼 개통이 미뤄졌다.

민선8기 광주시장직 인수위원회는 안전 문제를 이유로 지산IC 개통이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을 냈으며 지난 7월 강기정 시장도 사업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