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음주측정 요구하는 경찰관 매단 채 20m 질주
2022년 11월 02일(수) 18:32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을 차에 매단 채 도주한 30대 운전자가 검거됐다.

2일 서부경찰서는 음주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매단 채 차량을 몰아 다치게 한 혐의(특수공무집행방해 치상·도로교통법 위반)로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1시 35분께 광주 서구 도심 일대에서 음주 운전을 하고, 파출소 경찰관 B경위·C순경을 차량에 매단 채 달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경위와 C순경 모두 전치 2주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정차·음주 측정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차량을 20m 가량 몬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 날 밤 회식을 마치고 혈중알코올농도 면허 취소 수치에 이르는 만취 상태로 서구 금호동에서 양동까지 9㎞가량 차량을 몬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량을 갓길로 세우려다 벌어진 일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