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대병원, 근로자 뇌심혈관질환 AI로 예방

박원주 교수팀-탈로스, 공동 연구

2022년 10월 31일(월) 19:17
전남대학교병원이 근로자의 뇌심혈관질환을 인공지능(AI)으로 예방한다.

지난달 31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직업환경의학과 박원주 교수팀은 인공지능 의료소프트웨어 개발업체 ㈜탈로스와 뇌심혈관질환 위험도 평가 프로그램을 공동 연구개발하기로 했다.

박 교수팀은 탈로스가 만든 일반인을 위한 뇌심질환 발병 위험 예측 인공지능 프로그램에 전남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가 20여년간 축적한 데이터를 적용해 근로자를 타깃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델을 함께 만든다.

이번에 개발되는 AI프로그램은 전남대병원이 기업체를 대상으로 뇌심질환 예방, 위험도 평가, 조기 진단, 업무관련성 평가 및 산재보상 관련 사업을 진행해오며 쌓은 데이터를 적용한다.

특히 사람이 예측할 수 없는 범위의 정밀한 판단 과정에 고성능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는다면 질환 예측도를 비약적으로 높이고 획기적인 솔루션 제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개발이 성공하면 앞으로 모든 근로자는 별도의 큰 비용 부담 없이 국가 건강검진 데이터를 활용해 기존보다 정확한 뇌심질환 위험도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적절한 맞춤형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된다”며 “이미 뇌동맥류 예측에 노하우가 입증된 탈로스와 전남대병원의 협업은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 헬스케어 발전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