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전취식 전과 100범 또 '먹튀' 쇠고랑
2022년 10월 25일(화) 19:16
상습적으로 무전취식 후 도망가는 50대 전과자가 출소 1년 만에 또 다시 수십만원 어치 술과 음식을 먹은 뒤 계산하지 않고 달아나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계산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상습사기)로 A씨(5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8시께 동구 계림동의 한 노래방에서 22만원 상당의 양주를 마시고 계산하지 않고 도망쳤다.

이후 서구 치평동의 한 술집으로 이동해 35만원 상당의 양주와 안주를 취식한 뒤 오전 2시께 계산을 하지 않은 혐의로 현행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에도 무전취식을 하다가 검거된 ‘전과 100범’으로 출소 1년 만인 누범 기간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은 없는데 술을 마시고 싶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재범 우려가 높다고 보고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