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5·18행불자 가족 전원 DNA 채취해야”

이용빈, 진상조사위 연장 등 촉구

2022년 09월 26일(월) 18:27
이용빈 광산갑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갑)은 26일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5·18행방불명자 유골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국가로부터 인정받지 못한 5·18 행방불명자 가족 전원을 대상으로 DNA 채취작업에 속도를 내 한 맺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지난 2019년 옛 광주교도소 에서 발견됐던 유골의 DNA 조사결과 5·18행방불명자와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40여년만에 밝혀진 진실 앞에 국가는 여전히 공식 인정받지 못한 5·18행불자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80년 당시에도 군인들이 시신을 암매장했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서슬퍼런 군부정권하에서 사실 확인은 커녕 실종신고조차 제때 할 수 없는 암흑의 시간이었다”며 “40여년이 지났건만 시신을 묻은 곳조차 파악하기 어려운 행방불명자가 200여명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40여년 만에야 암매장된 시신이 5·18 행불자라는 사실이 밝혀진만큼, 그동안 묻혀진 진실을 파헤치는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면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미완의 활동으로 그치지 않도록 국회에서 조사 활동 기간을 연장할 수 있게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