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2027년 교통사고 절반 줄인다

민선 8기 5년간 3천억 투입
AI 등 첨단 안전인프라 확충
사망자 128명까지 감축 추진

2022년 09월 26일(월) 18:26
전남도가 오는 2027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50% 줄이기에 나섰다.

전남도는 26일 안전 교통문화 정착과 최첨단 교통안전 인프라 확충에 5년간 총 3,000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교통사고 사망자 5개년(2023~2027년)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7년 387명이던 교통사고 사망자를 지난해 255명으로 4년간 34% 감축한 성과와 사고 원인 등을 분석해 민선 8기 5년간 50% 감축 목표를 재설정하고 추진 방향을 수립했다.

도는 2023년 199명 등 최초 100명대 진입을 시작으로 2025년 153명에 이어 2027년에 128명까지 감축한다는 목표다.

전남도의 교통사고 원인 분석 결과, 휴대폰 사용, 영상 시청, 무단횡단 등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의무 불이행이 약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통사고는 매년 감소 추세에 있으나, 고령 사망자 증가와 열악한 도로 여건, 부족한 인프라 등으로 전국 대비 사망률은 여전히 높은 편으로 집계됐다.

도는 이에따라 ▲교통문화 정착 ▲고령자와 보행자 안전 ▲첨단 교통안전 인프라 확충 ▲법과 제도개선에 중점을 두고 시책을 발굴·추진할 방침이다.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우선 택시, 화물차, 배달이륜차 등 영업용 차량 안전교육 및 민관경 협업을 통한 대대적인 교통 캠페인과 합동단속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도민이 보다 편리하게 교통 민원을 해소하고 다양한 의견을 개진토록 교통불편 신고 전용창구도 운영한다.

고령자와 보행자 안전을 위해 노인보호구역과 마을주민보호구간을 2배 이상 확대 지정하고, 고령 운전자 차선 이탈 경보장치 지원, 고령 운전면허 반납 활성화 인센티브 확대, 보행자 보호시설 확충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그동안 꾸준히 진행했던 무인단속카메라, 회전교차로, 과속방지턱, 보행로 조성사업 등은 필요 구간에 지속 확충하고, 교차로 조명타워와 인공지능(AI)이 결합된 보행신호 연장시스템, 사고위험정보 디스플레이, 암행 감찰차 등 최첨단 교통시설물을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어린이보호구역 속도제한 탄력운영, 개인형이동장치(PM) 관리 기준안 등 교통안전을 위한 법과 제도 개선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심우정 전남도 안전정책과장은 “지난 민선7기에는 차보다 사람이 먼저라는 교통 패러다임 전환으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34% 감축하는 성과를 냈다”며 “민선8기에는 난폭운전 근절, 교통법규 준수 등 도민 질서의식 정착과 첨단기술의 교통시설 접목으로 사고 예방 환경을 조성해 50% 감축 목표를 조기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