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미래 전력·에너지 신기술' 트렌드 한눈에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11월 2~4일 광주 김대중센터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주제

2022년 09월 26일(월) 18:00
한국전력이 미래 전력·에너지 신기술 트렌드와 전략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제8회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이하 ‘BIXPO 2022’)를 오는 11월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올해 행사주제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로,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글로벌 에너지 정책 트렌드를 공유하고 최근 이슈인 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중요성을 다룬다.

한전은 BIXPO의 글로벌 엑스포로서의 위상 정립을 위해 올해부터 ‘아시아 대표 전력·에너지 엑스포’라는 중장기 글로벌화 전략을 수립 및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본,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권의 기업과 연구기관, 에너지 전문가의 참여를 확대하고 아시아 지역에서 BIXPO의 인지도를 높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동남아 및 중동지역 바이어를 초청한 전력기자재 수출상담회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 개척에도 나선다.

지난해와 다르게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는 탄소중립 관련 기술전문 컨퍼런스를 대폭 확대해 R&D 협업 및 대내외 개방 활성화를 위한 기술교류의 장도 마련한다.

이와 더불어 한전은 올해 BIXPO에서 ‘KEPCO R&D Master Plan 발표회’를 통해 탄소중립 분야 26개의 기술 전략을 공개할 예정이며, ‘수소&암모니아 생산기술’, ‘전력반도체 컨퍼런스’, ‘DSO 운영 전략 워크숍’ 등 다양한 신기술 컨퍼런스도 선보인다.

또한 ‘한국에너지공과대학 국제심포지엄’ 개최를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방안 및 성공사례도 토론하며, 대한전기협회, CIGRE, 월드뱅크 등 에너지 분야 협·학회 및 단체가 참여한 다양한 컨퍼런스도 개최할 계획이다.

BIXPO 참가 기업의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위해 B2B 기회 강화 프로그램 확대 추진을 위해 스폰서 기업이 참여하는 오·만찬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참여 기업에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고, 전시기업 신기술·신제품 발굴 경진대회, 에너지 기술거래장터, 스타트업 투자 경진대회 등을 개최해 기업들의 참가 동기 고취에도 나선다.

김태균 한국전력 기술기획처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내외 에너지 전문가들의 연대와 협력, 중소기업·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의 장이 될 아시아 대표 전력·에너지 엑스포 ‘BIXPO 2022’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